Jekyll 첫번째 포스트

Jekyll을 이용하여 블로그를 만들어 보았다.

      오래전부터 간단하게, 개인적으로 필요한 정보도 모아둘 겸, 생각도 정리할 겸 블로그를 하나쯤 만들고자 했었다. 그러면서 항상 고민한 것은 ‘어느 플랫폼에서 블로그를 시작하나’ 였다.

      사실 내가 필요로 하는 용도의 블로그라면 적당한 블로그 서비스를 이용하면 됬을 터이지만, 성격 탓이랄까, 허접해도 온전히 내가 모든 권한을 가지고 있고 싶었다. 그런 의미에서 각종 포탈이나 블로그 서비스 업체의 블로그는 별로 사용하고 싶질 않았다. 기껏 글을 써 놨는데, 서비스 업체 방침에 맞지 않다고 삭제되고 블럭된다면 그만큼 짜증 날 일도 없을것이다.

      그런 이유로 항상 블로그는 서버를 하나 구해서 설치형 블로그를 운영하는 것을 목표로 했었다. 그래서 사용해본 것이 워드프레스. 사용자도 엄청나게 많아 왠만한 기술적인 문제는 검색으로 찾을 수 있고, 각종 플러그인, 테마가 넘쳐나 왠만한 서비스형 블로그 뺨치게 블로그를 꾸밀수도 있다는 매력에 거의 5년 넘게 만지작 거렸던거 같다.

      하지만 결국은 이 넘쳐나는 기능들이 오히려 블로깅 하는데 걸림돌이 되고 말았다. 블로그를 꾸미다보니 본말이 전도되어 블로깅은 안하고 블로그를 위한 코딩을 하고 있더라… 게다가 성능이 고만고만한 개인 서버에서 블로그를 운영하자니 추가되는 플러그인으로 점점 블로그가 느려져갔다.

      그러다가 이번에 알게 된게 스테딕 타입의 블로그 Jekyll(그 외 HEXO, Ghost 등). 기본적인 틀만 준비해놓고, 포스트를 작성하여 html로 변환하여 사이트를 만드는 개념이라니. 오래전 나모 웹 에디터로 html 코드 적어가며 사이트 만들던 것의 발전형 아닌가?! 동적 스크립트 사용도 안하고, html로 제작된 웹페이지다 보니 취약점 공격당할 일도 없고…

      물론 장점만 있는건 아니지만, 어쨋든 점점 무거워지는 워드프레스를 대체 해볼만해서 새로 시작하는 마음으로 서버를 싹 밀고 지킬을 깔아보았다.